독밥브리핑|2020년 5월 셋째주 이슈

-코로나 단축노동지원금 상향 조정
연방정부는 임금의 60-67%까지 지원했던 단축노동지원금을 4달째부터 70-77%, 7달째부터는 80-87%까지 상향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정책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적용된다.
▶ “Das Kurzarbeitergeld wird erhöht: Das gilt für Arbeitnehmer und Selbständige”
(메르쿠르 2020.05.18)

– 독일 패션 업계, 코로나19로 재고 처리 골치
아디다스의 경우 3월 말 재고 보관 비용이 전년 대비 3분의 1 증가, 43억 유로에 이르는 등 패션 업계가 재고 처리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게다가 새로운 시즌의 재고가 또 발생하고 있어 대규모 할인 행사를 통한 처리를 고민중이다.
▶ “Nach dem Shutdown: Der Handel erstickt an überschüssiger Ware”
(한델스블라트 2020.05.18)

-독일 도축장에 코로나 대량 감염
니더작센주의 한 도축장에서 직원 9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하청업체 직원으로 대부분 합숙 생활을 했다. 현재 도축장 가동은 중단된 상태이며 연방정부의 개입이 논의되고 있다.
▶”Corona-Kabinett nimmt Fleischindustrie an den Haken – später”
(도이치벨레 2020.05.18)

-독일 법무부, 여행경고에서 여행주의로 변경
6월 15일부터 전세계 ‘여행 경고’가 해제되고 해제하고 ‘여행 주의’로 변경됐다.
여행사 및 여행산업 복구를 위해 유럽연합 국가들과 여행 제한 규정 완화 및 상점 오픈 등을 논의한 후 이같이 결정했다.
▶”Reisewarnungen werden aufgehoben – und jetzt?”
(WDR 2020.05.18)

-작센주 1-4학년까지 등교 의무 일시 중지
작센주는 금일(5.18일)부터 초등학교 등교를 시작했지만 불안감을 느낀 부모들이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주정부는 법원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학생들의 등교 의무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부모들의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Unterrichtsbesuch für sächsische Grundschüler ab sofort freiwillig”
(슈피겔 2020.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