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 12월 1st, 2020

지금 독일 코로나19 상황, 2차 확산?

ⓒBundesregierung

10월. 독일 미디어가 다시 코로나 이야기로 가득 찼다 독일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 2차 확산이 시작되었으며 연방정부와 주정부는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50명 이상일 경우 위험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합의했다. 도저히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독일 현황을 알아보자.

독일 코로나 재확산? 코로나 검사 수치 늘어
독일 코로나 확진자가 지난 16일(금) 기준 하루 만에 7300명을 넘었다 이는 초기보다 코로나 테스트 자체를 더 많이 하기 때문. 6월 말부터 지금까지 110만 명을 테스트, 초기보다 2배 더 검사한다. 어쨌거나 코로나가 여전히 떠나지 않고 있다는 사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시민들에게 “접촉을 줄이고 불필요한 여행과 파티를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https://www.tagesspiegel.de/wissen/mehr-als-7300-neuinfektionen-bundesregierung-warnt-vor-beginn-einer-wirklich-grossen-zweiten-welle/26281044.html

https://www.bundesregierung.de/breg-de/mediathek/kanzlerin-podcast/podcast-coronavirus-1799292

독일 내 위험지역 선정, 주정부 합의
코로나 2차 확산과 관련해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일관적인 방역 규정에 합의했다.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가 50명 이상일 경우 위험지역으로 지정하고 23시 이후 영업금지, 위험지역 거주자는 타 지역 여행 숙박 금지, 혹은 자가격리를 해야한다. 하지만 통금시간(Sperrstunden) 논란이 크다. 베를린 행정법원은 23시 이후 영업금지 중지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여서 주마다 상황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https://www.tagesschau.de/inland/corona-massnahmen-bundeslaender-ueberblick-105.html

크리스마스마켓, 방역 수칙 지키며 진행?
크리스마스마켓이 없는 독일 겨울은 상상할 수 없다. 주정부별로 고민이 크지만 대부분 여는 데 초점을 두는 중. 베를린은 포츠다머광장과 겐다르트마켓 등 일부 구역에서만 열고, 거리두기와 마스크 등 방역 규정을 짜고 있다. 문제는 주류 판매. 예를 들어 함부르크에서는 앉아서만 글뤼바인을 마실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으로, 주별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글뤼바인 없으면 크리스마켓이 아닌데..

https://www.bz-berlin.de/berlin/weihnachtsmaerkte-mit-maske-und-abstandhttps://www.urlaubstracker.de/weihnachtsmaerkte-corona/